• 최종편집 2024-06-26(수)
 

영동대 홈피용.JPG

강릉영동대학교 실용음악예술과 색소폰 전공 학생들이 합주 연습을 하고 있다.

강릉영동대학교 실용음악예술과를 방문한 913. 강의실의 문을 열고 들어서자 옹기종기 모여 있는 학생들의 모습이 보였다. 오전 10시가 되지 않은 이른 시간인데도 연습에 열을 올리고 있던 이들은 실용음악예술과의 색소폰 전공생들. 그중에서도 인생의 중반기, 혹은 황혼기에 접어들어 음악의 열정을 불태우고 있는 만학도들이다. 이들의 지도 교수는 강릉을 거점으로 활동 중인 색소포니스트 장용국씨. 이날 장씨의 안내에 따라 색소폰 전공 수업과 합주 연습을 차례로 참관했다.

 

이날 처음으로 만나 본 학생들은 졸업을 앞두고 있는 색소폰 전공생 이정연 황미자 장종석씨였다. 예비 졸업생의 연주를 듣고 한 명 한 명 세심하게 피드백을 주는 실습수업이기 때문에 대게 소규모의 정원으로 진행된다. 한명씩 무대에 올라 연주를 선보이면, 장씨가 보완할 점을 가르쳐주는 식이다.

 

장씨는 수업이 진행되는 내내 날카로운 시선으로 학생들의 연주를 분석했다. 구체적인 연습 방법부터 선곡에 대한 조언, 마이크의 위치를 제대로 선정하는 방법까지. 학생들의 연주를 듣는 동안 피드백 내용을 적는 장씨의 손은 쉴 틈이 없었다. 반대로 잘한 부분은 적극적으로 칭찬했다. 지난 수업 때에 비브라토가 좋아진 학생에게 연습량을 칭찬하는 등 세심한 모습이었다.

 

뒤이어 진행된 합주 수업. 기타, 피아노, 드럼, 보컬, 색소폰 등 각 파트의 학생들이 전부 무대로 나와 기량을 마음껏 뽐냈다. 작은 실수가 나올 때도 있었지만 서로 눈빛을 주고받으며 다시 호흡을 맞춰가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특히 피아노 전공생들과 기타 전공생들의 수준급 연주 덕분에 무사히 합주가 마무리될 수 있었다.

 

현재 강릉영동대학교는 실용음악예술과 외에도 다른 학과에서 만학도 입학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만학도로 학교생활을 시작하더라도 다른 학생들과 똑같은 커리큘럼을 밟는다. 학업과 일을 병행하는 경우가 많은 만학도의 특성상 학교생활에 무리는 없을까. 수업 참관이 마무리된 뒤 실용음악예술과 학과장인 이상규 교수를 만나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Mini Interview

실용음악예술과 학과장 이상규 교수


이상규 학과장.jpg


안녕하세요, 만나 뵙게 되어 영광입니다. 먼저 교수님에 대한 간단한 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강릉영동대학교 실용음악예술과 학과장 이상규입니다. 저는 서울대학교 음악대학에서 성악을 공부한 뒤, 이탈리아의 밀라노 국립음악원에서 성악과와 오페라과를 전공했습니다. 국립음악원이 이탈리아 전역에 있는데, 밀라노에서는 최초로 5년 과정을 18개월 만에 조기졸업한 뒤 최고 연주자 과정까지 밟았습니다. 이후 유럽에서 활동하며 10편 이상의 오페라 작품에서 주역을 맡았는데요. 귀국 후 서울대학교와 경북대학교에서 성악을, 백석예술대학교에서 뮤지컬을 가르쳤습니다. 현재 강릉영동대학교에서 오페라, 성악, 뮤지컬 등 다양한 장르로 학생들과 만나고 있습니다.

 

학과에 대한 설명도 들을 수 있을까요? 만학도 분들이 많이 계신 것으로 알고 있어요.

맞아요. 젊은 시절 음악에 대한 꿈을 가지고 계시다가 피치 못할 사정으로 그 꿈을 접게 된 많은 분들이 강릉영동대 실용음악예술과를 찾아주고 계세요. 비수도권 지역이라서 인구가 많지 않은 편인데, 음악에 대한 열정을 가지고 계신 분들은 정말 많더라고요. 지역 자치센터나 학원, 동호회 등을 통해서 음악 활동을 하실 수도 있지만 좀 더 전문적으로 공부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가진 분들과 만나 뵙고 있죠.

 

만학의 열정과 기쁨은 남다를 것 같아요. 그분들을 지도하시는 건 어떠세요?

생업을 유지하면서 대학교에서 음악을 전공한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니라고 생각해요. 그만큼 음악을 진심으로 사랑하시는 거겠죠. 저는 그동안 20대 전공생들을 주로 가르쳐왔는데, 이렇게 음악을 순수한 마음으로 좋아하는 분들과 만나고, 제가 도움을 드릴 수 있어 감사한 마음이 들더라고요. 그래서 우리 현역 학생들뿐만 아니라 만학도 분들의 열정까지 계속 북돋아주기 위해 힘쓰고 있는 중입니다.

 

수업을 진행하면서 특별히 신경 쓰는 부분도 있나요?

아무래도 늦은 나이에 시작하신 전공 공부이기 때문에 어려운 부분이 많을 수 있어요. 그래서 저도 교수님들에게 항상 맞춤형 수업을 강조하거든요. 물론 많은 노력이 필요한 일이지만 학생 분들이 더욱 즐겁게 학업에 임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고, 또 기본기가 부족할 수 있어서 기초 수업에도 더욱 많이 시간을 할애하는 편입니다. 만학도 분들과 현역 학생들이 서로 북돋아주면서 좋은 분위기가 유지되고 있기 때문에 참 감사한 것 같아요.

 

실용예술음악과가 생긴지 3년이 채 되지 않았죠? 홍보에 대한 고민도 있으시겠어요.

아무래도 그게 아쉬운 부분이에요. 아직 많은 분들이 모르는 것 같아서 어떻게 하면 더 알릴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죠. 그래서 저희만의 공연 브랜드를 만들었는데요. 이름이 빠따떼예요. 어감이 좀 센 편이죠?(웃음) 이탈리아어로 감자라는 뜻인데요. 강원 영동 지역을 상징적으로 나타낼 수 있는 이름을 붙이고 싶었는데, 이 지역에 감자나 옥수수가 많이 난다는 얘기를 듣고 착안해냈죠.

 

이름이 너무 귀여운데요? 입에 착 붙는 것 같아요.(웃음) 정기적으로 연주회를 열고 있는 건가요?

맞아요. ‘빠따떼 더 리허설과 정식 공연인 빠따떼로 나누어 진행하고 있는데요. 일단 저희만의 공연 브랜드를 만들었던 가장 큰 취지가 학생들이 무대를 더욱 즐길 수 있도록 무대 경험을 많이 쌓아주자는 거였어요. 그래서 빠따떼 더 리허설때는 관객 분들을 초대하지 않아요. 갑자기 무대에 서면 학생들이 압도될 수 있어서요. 그보다 여태까지 열심히 연습한 것을 마음껏 뽐내면서 무대는 놀이터라는 생각으로 즐길 수 있도록 하죠. 이후 학기 말에 빠따떼’, 그러니까 정기 공연을 열어요. 지난 학기에 첫 연주회를 열었는데요. 학생들이 긴장감 있게 공연을 준비하더라고요. 열심히 하다 보니 실력도 향상되고, 기억에 남는다는 좋은 피드백도 많았고요. 그래서 졸업 시즌에는 빠따떼 더 졸업이라는 타이틀로 졸업 연주회를 열어보려 기획하고 있습니다.

 

현재 학과장으로 계시면서 가장 집중하는 부분이 있다면요?

각자 다양한 색깔을 가진 학생들이 한곳에 모여 학교생활을 하는 거잖아요. 그래서 학생들이 강릉영동대학교 실업음악예술과라는 하나의 타이틀 아래 마음이 모여질 수 있도록 가장 신경 쓰는 것 같아요. 그래야 합주 같은 걸 할 때도 더 좋은 호흡이 나온다고 생각하거든요. 그래서 학생 상담에 많은 노력을 쏟고 있어요. 학생들이 조금이라도 더 즐거움을 느꼈으면 하거든요.

 

학과장으로 계시는 동안 꼭 이루고 싶은 목표 같은 것도 있을까요?

아무래도 학과가 생긴 지 얼마 안 됐기 때문에 널리 알리는 게 가장 큰 목표인 것 같아요. 그래서 많은 고민을 했는데, 음악 전공이다 보니 공연만큼 좋은 게 없더라고요. 그런 취지로 빠따떼도 만든 건데요. GNL이라는 저희 교수진 밴드도 만들었어요. 강릉의 약자인 GN에 라이프(Life)L을 따온 거예요.(웃음) 저희가 빠따떼 연주회 때 공연을 하기도 하지만, 강릉 시내의 라이브 공연장에서 공연도 하고, 강릉 mbc 라디오에도 홍보 차원에서 나가는 등 여러모로 학과 홍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한 말씀 해주신다면요?

현재 입시철이에요. 학과장으로서 학과가 부흥했으면 하는 마음이 가장 크기 때문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면 좋겠어요. 가슴 한 구석에 음악에 대한 열정을 가지고 계신 분들이라면 언제든지 강릉영동대학교 실용음악예술과의 문을 두드려 주시면 좋겠습니다.

 

 

*강릉영동대학교 2024학년도 신입생 모집 일정

 

영동대 홈피용2.png

글·사진 박은주 기자 msp@keri.or.kr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81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음악대학에서 꽃피우는 ‘만학의 기쁨’…강릉영동대학교 실용음악예술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