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6(수)
 

26.jpg


 

자연 속의 도시 봉화. 그 봉화에서 마치 상상 속의 이야기에 나올 법한 귀한 식재료 ‘송이’를 주제로 축제가 열린다. 봉화는 높은 산봉우리가 이어지는 소백산맥과 태백산맥의 양백지간을 이고 있고, 맑은 물을 자랑하며 자연휴양림이 유명하다. 그렇기에 산 속의 보약 송이와 맑은 물의 대명사 은어를 테마로 자연과 어우러진 문화 축제가 지역의 대표 행사로 알려져있다. 부석, 풍기, 춘양, 태백, 영월 등으로 통하는 도보 교통의 요충지일 뿐만 아니라 옛 보부상들이 드나들며 문물이 전해진 역사와 사람의 정취를 담고 있는 고장, 봉화를 지난 10월 찾았다.

 

 

▶기사 전문은 월간색소폰 11월호에서 볼 수 있습니다. 

 

 

태그

전체댓글 0

  • 366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색소폰, 그곳을 가다] 전통시장에서 전하는 정겨운 색소폰 이야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