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1-03(수)
 

시상식단체픽셀1000.png

 

 

천재 작곡가이자 테너 색소포니스트 ‘이봉조’를 테마로 그의 고향인 남해에서 색소폰 경연대회와 가요제가 열렸다. 감탄을 자아내는 명연주와 심금을 울리는 곡들로 한국 가요계에 큰 족적을 남긴 뮤지션 이봉조. 그의 유산을 기리기 위해 지난 9월 남해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던 ‘제1회 남해 이봉조배 전국 색소폰(앙상블) 경연대회(이하 색소폰 경연대회)’와 ‘제1회 남해 이봉조 가요제(이하 가요제)’의 현장 속으로 함께 가보자.


글 ㅣ 박은주 기자


‘밤안개’ ‘보고 싶은 얼굴’ ‘떠날 때는 말없이’…. 주옥같은 곡들로 한국형 재즈의 초석을 다진 이봉조의 숨결이 지난 9월 16일과 17일, 그가 태어난 남해에서 되살아났다. 경남 진주에서 학창시절을 보낸 터라 그를 진주 출신으로 오해하는 사람이 많지만, 이봉조는 1932년 경남 남해군 창선면에서 출생했다. 수많은 뮤지션을 배출한 미8군 무대에서 재즈 색소폰을 불며 본격적으로 음악가의 길을 걸었고, 일본 동경 국제 가요제, 그리스 가요제 등 세계적인 대회에서 작곡 능력을 인정받으며 한국 음악계를 대표하는 전설적인 인물로 자리 잡았다.


그런 이봉조의 음악을 사랑하는 전국 각지의 색소폰 동호인, 그리고 음악 애호가들이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색소폰 경연대회와 가요제에 참석하기 위해 한데 모였다. 원활한 진행을 위해 경연대회는 9월 16일, 가요제는 9월 17일로 나뉘어 열렸다. 참가팀은 총 28개 팀(경연대회 14개 팀·가요제 14개 팀)으로, 두 차례의 예선을 통해 본선에 오른 실력자들이다. 애초 본선 진출 팀으로는 각각 12개 팀이 선발될 계획이었으나, 예선 당일 우열을 가릴 수 없을 만큼 쟁쟁한 실력자들이 대거 참가한 관계로 2개 팀씩 추가 선발됐다.

 

 

▶기사 전문은 월간색소폰 12월호에서 볼 수 있습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35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1회 남해 이봉조배 색소폰 콘테스트&가요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